하나금융, 탄소중립·탈석탄 선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2050년까지 그룹 전 관계사의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10일 선언했다.

탄소중립이란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같게 해 순배출량을 ‘넷 제로(0)’로 만드는 것이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에 적극 동참하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에 기여하려는 목적이다.

하나금융은 이날 국내외 석탄 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및 채권 인수 등을 전면 중단하는 탈석탄 금융도 함께 선언했다.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체계를 상반기에 마련해 환경 파괴와 인권 침해 문제가 있는 사업을 선별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금융위원회의 녹색분류체계(K-Taxonomy)와 글로벌 기준을 반영한 지속가능 금융체계도 만들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