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디종전 멀티골…리그앙 진출 시즌 개인 최다골 경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황의조(29, 보르도)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소속팀 연패 탈출에 일등공신이 됐다. 멀티골을 넣으며 프랑스리그 진출 후 개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도 경신했다.

보르도는 15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에 있는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디종과 2020-2021시즌 리그앙(1부리그) 2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보르도는 이날 황의조의 멀티골에 힘입어 디종에 3-1로 이겼다.

보르도는 디종전 승리로 최근 3연패를 포함해 7경기 무승(1무 6패)에서 벗어났다. 10승 6무 13패(승점36)이 되며 리그 15위에서 11위로 뛰어 올랐다.

프랑스 리그앙 보르도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가 15일(한국시간) 열린 디종과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소속팀의 3-1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뉴시스]

반면 디종은 9연패에 빠졌고 2승 9무 18패(승점15)로 리그 최하위(20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황의조는 사무엘 칼루와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고 전반 33분 선제골 주인공이 됐다. 그는 메흐디 제르칸이 오른쪽 측면에서 보낸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디종 골망을 흔들었다.

그는 전반 종료 직전 추가 골도 넣었다. 니콜라 드 프레빌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다. 황의조의 연속 골로 보르도는 전반을 2-0으로 리드한 가운데 마쳤다.

보르도는 후반 5분 황의조의 두 번째 골을 도운 드 프레빌이 추가 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디종은 후반 종료를 앞두고 파프 무사 코나테가 만회골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황의조는 후반 15분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 해트트릭은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27분 지미 브리앙과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비먀 제몫을 톡톡히 했다.

황의조는 이날 시즌 7, 8호 골을 넣었다. 지난달(2월) 7일 브레스트전(1-2 패)에서 골맛을 본 뒤 한 달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프랑스 리그1 보르도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오른쪽 첫 번째)가 24일(한국시간) 프랑스 아키텐주 보르도의 마크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2020-2021 프랑스 리그1 17라운드 스타드 랭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2호골을 기록했다. [사진=FC 지롱댕 드 보르도 공식 트위터]

황의조는 이로써 올 시즌 8골 2도움을 기록하며 프랑스 무대 진출 후 한 시즌 개인 최다 골을 경신했다. 그는 지난 시즌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리그앙에 데뷔했고 6골 2도움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올 시즌 팀내 득점 부문 1위에 올라있다. 유럽축구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황의조에게 평점 8.3을 줬다.

팀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드 프레빌이 8.5점으로 이날 출전한 보르도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