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6일 디트로이트 상대 두 번째 시범경기 등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2021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 날짜가 확정됐다. MLB닷컴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16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클랜드에 있는 퍼블릭스 필드 앳 조커 머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토론토 구단도 이날 선발투수로 류현진을 예고했다. 디트로이트도 류현진과 같은 좌완인 매슈 보이드가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올해 첫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30개였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오른쪽)이 오는 16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를 상대로 올해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한다. [사진=뉴시스]

그는 시범경기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 뛰고 대신 소속팀 청백전에 나와 투구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당시에는 3이닝 동안 50구를 던졌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첫 번째 등판 때보다 좀 더 많은 이닝과 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류현진도 청백전을 마친 뒤 미국과 캐나다 현지 매체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시범경기 남은 등판에서 투구수와 이닝을 조금씩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