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美 슈완스 인수 효과 톡톡…美 매출 10배 성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CJ제일제당과 미국 냉동식품 기업 '슈완스' 시너지가 가속화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년 전 '슈완스'를 인수했다.

지난해 CJ제일제당 식품 매출은 약 9조원으로, 이중 절반에 가까운 46%가 해외에서 나왔다. 슈완스 인수 직전인 2018년 식품 매출 해외 비중은 14% 수준에 불과했다.

슈완스를 포함한 미국 식품 매출 역시 2018년 3천649억원에서 지난해 3조 3천286억원으로 약 10배 성장했다.

미국의 대형마트에서 한 소비자가 아시안푸드 브랜드들이 별도로 진열된 아시아푸드존에서 비비고 비빔밥 제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CJ 제일제당]

슈완스 역시 CJ의 일원이 된 뒤 아시안 푸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슈완스는 아시안 푸드 시장에서 전년 대비 약 5%포인트 늘어난 24.3%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슈완스의 아시안 브랜드(PAGODA, MINH 등)와 비비고의 시너시가 구체화되면서, 기존 1위였던 아지노모토를 제쳤다.

특히 슈완스는 지난해 미국내 주요 냉동식품 기업중 가장 높은 매출 성장률(28.6%, B2C 냉동식품 기준)을 기록하며, 타이슨 푸드(25.1% 성장)를 따돌리고 성장률 1위에 올랐다.

네슬레는 11.9% 성장하는 데 그쳤다. 아시안 푸드의 확대가 기존 주력 제품인 피자의 안정적인 성장에 힘을 보탠 결과라는 분석이다.

CJ제일제당은 슈완스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하면서 차세대 핵심제품 발굴에 힘쓰고, 냉동 및 상온 가정 간편식(HMR)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 미국내 식품 매출 6조 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슈완스 인수는 외형적인 성장뿐 아니라 두 회사의 차별화된 핵심 경쟁력이 결합된 ‘윈-윈(Win-Win)’ 사례로 의미가 깊다"라며, "CJ제일제당이 보유한 최고 수준의 식품제조 R&D 역량과 노하우와 슈완스 영업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글로벌 No.1 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