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급등에 서울 인구수 2월 한달간 9,000명 감소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집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 2월 서울을 빠져나간 인구가 9,000명을 넘어서며 12개월 연속 순유출을 기록했다. 반면 경기도는 올 들어 두 달 연속 순유입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서 주거 비용 상승에 따른 '인구 밀어내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2월 국내 인구 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는 14만1,936명이 전입한 반면 15만1,351명이 전출해 9,415명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인구는 고덕 아르테온, 신촌 그랑자이 등 대규모 단지 입주가 있었던 지난해 1~2월 반짝 순유입세를 보인 뒤 지속적으로 순유출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대구(-2,502명), 울산(-2,484명), 광주(-1,174명), 대전(-1,234명) 등도 인구 순유출을 보였다.

아파트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반면 경기도는 지난달 총전입(19만9,244명)이 총전출(17만8,431명)보다 많아 2만 813명이 순유입됐다. 세종(1,497명)과 제주(502명)도 인구가 순유입된 지역이다.

한편 지난달 국내 인구 이동자 수는 총 70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9.6% 감소했다. 2월 기준으로 보면 2015년(-12.5%)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