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3구, 文정권 출범 후 평당 3천만원 올랐다…상승률 80%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강남 아파트가 3.3㎡당 3천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 정보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권 이후 3.3㎡당 2천만원 이상 오른 서울의 자치구는 9곳에 달했다.

[사진=조이뉴스24 DB]

세부적으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2천326만원이었지만 올 2월에는 4천194만 원으로 1천868만 원 상승했다. 상승률은 80.3%다.

서울에서 가장 가격이 많이 오른 곳은 강남 3구였다. 강남구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이 기간 4천397만 원에서 7천492만 원으로 무려 3천95만 원(70.38%) 올랐다. 서초구가 2천640만 원(68.88%) 올라 뒤를 이었고 송파구도 2천478만 원(86.34%) 상승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3.3㎡당 2천만 원 이상 오른 자치구는 9곳이었다. 성동구·광진구·마포구·용산구·동작구·영등포구 등이다. 금천구는 1천441만 원에서 2천513만 원으로 1천72만 원(74.39%) 오르는 데 그쳤다.

서울의 주거비 부담이 커지며 서울시 등록 인구는 32년 만에 처음으로 1천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 인구는 991만1천88명(외국인 포함)으로 1천1만983명을 기록했던 2019년보다 9만9천895명 줄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