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이유 만났다"…'유명가수전', TOP3X레전드의 '싱어게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첫 고능예능 '유명가수전'을 꿰찼다. 무명가수에서 '갓유명가수'가 된 TOP3는 '레전드 가수'들을 만나 새로운 성장기를 쓴다.

2일 오후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윤현준CP와 홍상훈PD,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MC 이수근과 규현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2일 오후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 제작발표회에 윤현준CP와 홍상훈PD,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MC 이수근과 규현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

'유명가수전'은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을 통해 '갓 유명가수'가 된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레전드 '갓(GOD) 유명가수'들과 만나 음악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TOP3가 선배 가수들의 명곡을 재해석하고 그들과 함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완성한다. '싱어게인' 제작진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윤현준 CP는 "'싱어게인' TOP3 할 때부터 기획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이후 스핀오프를 하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다. '싱어게인'으로 끝나긴 아깝고 시청자들에 더 보여줄 의무가 있다는 생각에 만들게 됐다. TOP3가 다른 출연자들이 인기를 얻고 두각을 보여줄 때 '이들과 좋은 프로그램을 해야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윤 CP는 "제목에 모든 것이 들어있다. '갓 유명해진' 가수들이고, '진짜' 유명한 가수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다. 만난다는 것이 새롭고, 어떤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까 궁금했다. 유명가수들이 어떤 이야기와 노래를 들려줄지 궁금했는데, 녹화를 하고 나니 엄청난 시너지가 있다. 이들의 만남이 깊이있고 새로운 것들이 많이 나왔다"라고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홍상훈 PD는 차별점에 대해 "TOP3"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유명가수 분들이 나오시고 그분들의 명곡을 재해석하는 무대가 강점일 것 같다"며 "갓 유명가수가 된 톱3에게 멘토로 조언도 해주시고 깊은 얘길 나누면서, 더욱 유명가수가 돼가는 톱3의 성장기가 가장 큰 차별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2일 오후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 제작발표회에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

'유명가수전'은 TOP3의 첫 고정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무진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TOP3를 하게 됐는데, 그만큼 더 발전하는 모습과 좋은 무대를 펼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승윤은 "좋은 활약을 하겠다. 기대해주는 바가 있고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데, 균형을 잡아서 임해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TOP3와 가요계 레전드 가수들의 만남이 기대감을 높이는 가운데 세 사람이 '싱어게인' 오디션에서 경연곡으로 불렀던 명곡들의 실제 주인공과 만들어나갈 '케미'가 관전포인트다.

윤현준 CP는 레전드 가수의 섭외 기준에 대해 "이 분이면 '레전드 가수'라고 하는 분들을 섭외하려고 한다. 그들을 모신다는 것이 쉽지 않다. 많은 유명가수들이 '싱어게인'을 좋아했고 즐겨봐줬다. TOP3가 그 분들에 대한 리스펙을 갖고 있다. 그 분들도 TOP3 분들의 퍼포먼스나 진정성을 보고 흔쾌히 응해줬다"라고 말했다.

TOP3는 만나보고 싶은 레전드 가수로 서태지, 임재범 등을 꼽았다.

이무진은 "가능할지 모르겠는데 서태지를 (만나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정홍일은 임재범을, 이승윤은 "이선희, 이승기, 유희열, 이적, 선우정아, 새소년, 크라잉넛을 만나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MC 규현은 "이수만 선생님이 나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저는 세대가 있다. 변진섭 선배님을 모시고 싶다. 훌륭한 곡이 많고 이 분들의 목소리로 재조명 됐으면 좋겠다"고 했고, 규현은 "후배들을 사랑한다. 보면 나올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유명가수전'에 함께할 첫회 게스트로는 가수 아이유가 출연한다.

이무진은 "아이유에게 '신인 가수로서 갑자기 관심을 받는 사람으로서, 두려울 때 어떤 생각을 가져야 하겠냐'고 물었다. '내 능력 밖이고 너무 큰 행운이라 (인기가 없어졌을 때) 그게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이다. 마음 한켠에 자리잡은, '갓유명가수'로서의 두려움을 떨쳐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홍일은 "그 때 생각이 전혀 안 난다. 너무 떨려서 무슨 말을 했는지 방송을 봐야 할 것 같다. 삼촌팬이라 너무 떨렸다. 인형이 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승윤은 "기억에 남았던 것이 아이유 님이 아버님께 항상 노래를 들려드려서 픽을 하면 잘 됐다고 하더라. 제가 '싱어게인' 아버님 픽이라고 해서 기뻤다"라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2일 오후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 제작발표회에 이수근, 규현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

TOP3와 함께 유명가수를 만나게 될 2MC로는 이수근과 규현이 확정됐다. 최고의 이수근은 갓 예능에 입문한 TOP3와 유명가수들 사이에서 든든한 다리 역할을 하게 된다. '싱어게인'의 주니어 대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규현은 TOP3의 음악적 동료, 그리고 예능 선배로 활약하며 프로그램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규현은 "무명가수전을 함께 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합격, 불합격 버튼을 눌렀지만 이들의 팬으로 마무리 했다.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이었다. 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TOP3의 팬이라면 '유명가수전'을 놓치면 안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홍상훈 PD는 "TOP3가 한단계 한단계 올라간다. 무명가수에서 유명가수가 됐고 높은 곳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같이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유명가수전'은 2일 오후 9시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