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손흥민, 뉴캐슬전 후반 교체 출전 '평점 6.1'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9, 토트넘)이 3주 만에 다시 그라운드로 나섰다. 손흥민은 4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이하 뉴캐슬)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다.

그는 지난달(3월) 15일 열린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을 다쳤다. 손흥민은 이후 소속팀 경기 뿐 아니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축구대표팀에도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결국 합류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뉴캐슬전에서 선발 출전하지 않았지만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와 교체돼 부상 복귀전을 가졌다. 그는 후반 종료까지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뛰었다.

EPL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열린 뉴캐슬과 원정 경기를 통해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되며 부상 복귀전을 가졌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슈팅을 단 한 개도 시도하지 않았고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이 멀티골을 넣었으나 뉴캐슬과 2-2로 비겼다.

유럽축구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평점 6.1을 줬다. 케인은 8.8점을 받으며 두 팀 선수들 중 가장 높은 평점 주인공이 됐다.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된 개러스 베일은 평점 6.0, 다빈손 산체스는 5.7점으로 가장 낮았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5점을 줬고 "(손흥민은)부상에서 돌아와 후반 복귀전을 치렀다. 그러나 임팩트를 보여주기 위해 고전했다"고 설명했다. 풋볼 런던도 케인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