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ATP 투어 안달루시아오픈 16강행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남자테니스 '기대주' 중 첫 손가락에 꼽히는 권순우(세계랭킹 81위, 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안달루시아 오픈 단식 16강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열린 대회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홀게르 비투스 노츠코프 루네(세계 321위, 덴마크)를 2-1(6-3 3-6 7-6<7-4>)로 꺾었다.

그는 루네와 접전을 펼쳤다. 루네는 세계랭킹에서 300위대에 속했지만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달(3월)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투어대회에서 브누아 페르(세계 33위, 프랑스)를 꺾고 8강까지 올랐다. 권순우에게 결코 만만찮은 상대였다.

클레이코트 시즌 준비에 들어간 권순우는 6일(한국시간) 열린 남자프로테니스 ATP 투어 안달루시아 오픈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뉴시스]

권순우는 세트 스코어 1-1로 맞선 가운데 맞은 마지막 3세트에서 루네에 1-4로 끌려갔다. 그러나 상대 서브 게임을 따내며 반격에 나섰다.

권순우는 타이 브레이크까지 경기를 끌고 갔고 5-4로 앞선 가운데 루네가 더블 폴트를 범해 6-4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권순우는 2회전(16강)에서 파쿤도 바그니스(세계 104위)-프란치스코 세룬돌로(세계 114위, 이상 아르헨티나)전 승자와 만나 8강 진출을 두고 겨룬다. 그는 지난 2월 싱가포르오픈 이후 다시 한 번 투어 대회 8강 이상 성적을 노리고 있다.

권순우는 또한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클레이코트 시즌에 들어가며 5월 예정된 메이저대회인 프랑스 오픈을 준비한다.

안달루시아 오픈 톱 시드는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세계 15위, 스페인)가 받았고 파비오 포니니(세계 18위, 이탈리아)가 2번 시드가 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