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학금 내년부터 전면 폐지, 학자금 금리 낮아진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내년부터 대학입학금이 전면 폐지된다. 2025년까지 대학 기숙사 수용인원이 매년 6000명씩 확충된다.

교육부는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2021년 청년 정책 시행계획'상 교육부 소관 과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교육부

교육부는 우선 대학생들의 학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입학금을 완전히 폐지한다. 올해 70%를 감축하고, 2022년 완전히 없앨 예정이다. 저소득층 국가장학금 지원 한도도 52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인상된다.

학자금 대출 금리 역시 인하된다. 2019년 2.2%였던 학자금 대출 금리는 지난해 1.85%까지 인하했고, 올해는 1.7%로 낮췄다.

대학생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숙사 공급 및 수용인원도 늘린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수용인원을 해마다 6000명씩 확대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올해 상반기 대학 신입생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진단 검사를 벌여 고위험군으로 선별된 학생을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협력해 관리한다. 대학 내 인권센터 확충에도 나설 전망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