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100% 육박…"증가속도 너무 빨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우리나라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른 국가에 비해 빠르고, GDP(국내총생산) 대비 100%에 육박해 증가 속도에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재정포럼 3월호'의 '국가별 총부채 및 부문별 변화추이와 비교'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 71%에서 2020년 2분기 98.6%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선진국의 가계부채 비율이 76.2%에서 75.3%로 소폭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단기 부채가 많은 한국 부채의 질도 문제로 지적됐다.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단기(1년) 비중이 2019년 22.8%로 집계돼 해외 주요국(프랑스 2.3%, 독일 3.2%, 스페인 4.5%, 이탈리아 6.5%, 영국 11.9% 등)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유동성 위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 가계부문의 '금융자산 대비 금융부채 비율'은 2019년 47.2%로 해외 주요국(프랑스 30.0%, 영국 28.7%, 일본 18.4%, 미국 17.3%)에 높았다. 지표가 높을수록 부채 위험도가 크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