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은 몰라요' 이유미-안희연 "연기하며 연출하는 이환 감독, 감사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어른들은 몰라요' 배우 이유미, 안희연이 감독 이환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감독 이환)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어른들은 몰라요' 안희연, 이유미가 이환 감독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어른들은 몰라요'는 가정과 학교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이유미)이 가출 4년 차 동갑내기 친구 주영(안희연)과 함께 험난한 유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안희연은 감독이자 극에서 재필 역을 맡았던 이환 감독에 "이 영화를 찍을 때 연기가 너무 처음이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었고, 이환 감독님을 2달 정도 워크샵 시스템을 통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가르쳐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캐릭터뿐만이 아니라 서로 악을 지르는 것이나 상대 역을 해주면서 계속 연기 훈련을 했다. 저 같은 경우에는 감독님이 뒤늦게 재필이 되면서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라며 "조금 더 주영을 잘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었다. 감독님이 재필을 하시게 된 이유에 배우들한테 좋은 영향을 주고 싶어서 그런 결정을 했다고 하시더라. 좋은 의도대로 좋은 영향을 주지 않았나 싶다. 주영 같은 경우에는 재필과 붙는 장면이 많았다. 감독님이 오롯이 저를 파악하고 저를 무너트렸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유미는 "감독님이면서 배우로는 저한테 처음 있는 경우"라며 "처음에는 어떻게 해야할까 하는 생각을 했다. 너무 아무렇지 않게 스스로 재필 연기를 하면서 '컷', '오케이'라고 하는 게 자연스러웠다"라고 떠올리며 웃었다.

그는 "저희도 익숙해지니까 같이 연기를 하고 있다가도 순간적으로 감독님이 되는게 당연한 분위기였다. 감독님께서 원래 배우를 하셨던 분이시다보니 연기를 할 때 맞춰주려고 하시는 것들이 도움이 되는 경우들이 많았다"라며 "뭔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감정이 더 올라오기도 했었고 그래서 저는 새로운 경험이면서 감사했다"고 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