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H' 출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LG전자가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 H(NeON H)'를 출시, 글로벌 태양광 시장 공략에 나선다.

7일 LG전자에 따르면 '네온 H'에는 N타입 셀이 적용됐다. N타입 셀은 P타입에 비해 공정 난이도가 높지만 효율이 높아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에 주로 사용된다. 기온 증가에 따른 발전효율 변화도 -0.33%/℃로 P타입 대비 상대적으로 낮아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LG전자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H [사진=LG전자]

네온 H는 한 장의 셀을 2개로 분할해 서로 연결하는 '하프컷(Half-cut) 기술'을 적용해 고효율을 구현한 제품이다. 하프컷은 셀을 나눠 사용하기 때문에 각 셀에서 발생하는 저항이 낮아져 전력 손실이 최소화 된다.

LG전자는 네온H에 21.2%의 모듈 효율을 달성했다. 모듈 효율은 단위면적당 태양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비율을 말한다. 값이 높을 수록 동일한 태양광 설치면적에서 생산하는 전력량이 늘어난다. 네온H2의 출력은 업체 최고 수준인 390W(120셀 기준)이다.

LG전자는 네온 H를 이달 초부터 한국,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제품은 시장 특성에 맞춰 출력 450W 출력(144셀 기준), 모듈 효율 20.5%를 구현했다.

LG전자 에너지사업부장 김석기 상무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글로벌 기업 생존의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친환경 태양광 발전이 주목받고 있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