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검풍아' 안지혜 "대역無, 韓 대표 액션 배우가 목표"


(인터뷰)배우 안지혜, 기계체조 선수에서 배우로…대역 없이 액션 소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안지혜가 영화 '불어라 검풍아'로 액션 본능을 폭발시켰다. 배우는 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평소 자기 관리를 게을리 하지 않는 안지혜의 남다른 열정과 진정성이 빛이 나는 순간이다.

영화 '불어라 검풍아'(감독 조바른)는 액션 스타 지망생 연희(안지혜 분)가 우연히 검이 지배하는 평행세계에서 새로운 수호자가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액션 영화다. 안지혜는 어린 시절부터 장래희망으로 주인공을 꿈꿔 온 액션 대역 배우이자 평행세계에서 세상을 지킬 영웅이 된 연희 역을 맡았다.

배우 안지혜가 영화 '불어라 검풍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화인컷]

어린 시절부터 대학교 1학년 때까지 기계체조 선수로 활약했던 안지혜는 타고난 운동 실력과 꾸준한 연습을 바탕으로 검술신을 비롯해 다양한 액션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아크로바틱, 승마, 수영, 국궁, 검술 등 액션에서는 못하는 것이 없는 안지혜였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최근 인터뷰를 위해 만난 안지혜는 영화 개봉에 대해 "설레고 떨리기도 했는데 지금은 담담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독특했다고 밝힌 안지혜는 "감독님께서 이런 이야기가 있다며 저에게 제안을 해주셔서 감사했다"라며 "제 전작인 '아워바디'를 잘 보셨다고 하더라. 저예산 영화이다 보니 액션을 대역 없이 소화해야 해서 제가 하면 좋겠다고 하셨고, 저는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또 "여성이 주가 되는 액션 영화를 만드는 것이 어려운데, 여성 액션이 있고 해피엔딩이다. 제가 좋아하는 요소가 다 들어가 있다"라며 "또 평행세계의 캐릭터들이 예측불허다. 정말 흥미롭고 재미있었다"라고 '불어라 검풍아'에 매료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안지혜는 "성장하는 연희의 모습에서 매력을 느꼈다. 그런 연희의 변화를 중점으로 생각했다. 검을 쓰는 것이 처음엔 자신을 위한 특기였지만, 이후 자신이 아닌 약자를 위해 사용한다. 이를 진실성 있게 펼치려 했다"라고 연기를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을 고백했다.

배우 안지혜가 영화 '불어라 검풍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화인컷]

저예산 영화라 촬영은 한 달 정도 짧게 진행됐다. 하지만 이를 위해 배우들은 다 같이 모여 2달 여 동안 액션 연습을 했다고. 안지혜는 "누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어서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상대가 다칠 수가 있어서 최대한 연습을 할 때도, 촬영을 할 때도 집중을 하려고 노력했다"라며 "결과적으로는 만족감이 크다. 무술 감독님께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액션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남들이 인정하는 위치에 있어야 주인공이라는 생각을 하는데, 이미 내 인생에서 주인공은 나다. 결국 나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있다"라며 "연희가 성장을 해서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엔딩인데, 진실되게 원하고 바란다면 모든 것은 이뤄지는 것 같다. 연희를 보면서 많이 느끼고 저 자신을 되돌아봤다. 이미 제 인생의 주인공으로 살고 있고,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라고 '불어라 검풍아'를 통해 깨달은 바를 전했다.

안지혜는 액션 배우로 더 나아가기 위해 평소에도 운동을 하며 자기 관리를 철저하게 한다. 어려서부터 다져진 체력을 바탕으로 매일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다는 것. 이 외에도 과거 댄스, 수화 등을 배우기도 했다고. 안지혜는 "배우는 선택을 받고, 또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할 수 있는 한 많이 배워보자는 마음"이라며 영어 공부 역시 게을리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배우 안지혜가 영화 '불어라 검풍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화인컷]

처음엔 셋째 딸의 연기 도전을 반대하기도 했었다는 부모님은 이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신다고 한다. 애교 많은 둘째 언니 역시 영화를 보고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여줘 고맙다는 마음을 고백했다.

늘 긍정적인 에너지를 잃지 않는 안지혜의 배우로서의 목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액션 배우"다. 또 현재 가장 욕심이 나는 액션은 '카액션'이다. 언젠가는 국내에서도 '원더우먼' 같은 영화가 제작되어 그 속에서 활약하길 바라며 "연기를 시작할 때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며 많이 웃고 울었던 기억이 있다. 관객분들도 안지혜를 보면서 많은 감정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