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부산 안효연 영입, 권집 고창현과 '2대1 맞트레이트.'

 


수원 삼성이 김남일 영입에 이어 또 한번 2대1 맞트레이드에 성공했다.

수원은 부산 아이콘스에서 뛰던 안효연(27)을 영입하는 대신 고창현(23) 권집(22)을 내줬다. 또 울산 현대의 전재운(24)을 받아들이는 대신 올림픽대표 출신 이종민(24)을 보내기로 합의했다.

수원은 14일 "안효연과 전재운을 선수간 맞트레이드로 영입했다"며 "이들은 A3챔피언스컵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를 대비한 전력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FA컵에서 4골을 몰아치며 부산의 우승을 이끈 안효연은 즉시전력감이란 데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야심차게 육성해온 권집 고창현 이종민 등은 3-4년차임에도 출전기회를 잡지 못해 뛸 수 있는 팀으로 보내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