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스타벅스코리아 품었다…지분 67.5% 최대주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지분을 추가 인수하면서 최대 주주가로 올라섰다.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취득 주식은 70만주이며, 인수 금액은 4천742억5천350만원이다.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을 인수하면서 최대 주주가 됐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로써 신세계그룹은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67.5%를 보유하면서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잔여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인수하기로 했다.

이는 스타벅스가 한국에 들어온 지 22년 만이다. 신세계그룹은 1999년 7월 이화여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낸 후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 발전시켜 왔다. 지난해 기준 1천5백여 매장에서 1조9천28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다만 영업이익은 1천644억원으로 6.1% 줄었다.

국내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해 온 대로 유지된다. 신세계 측은 "고객 서비스 및 파트너의 처우 등도 변함없이 유지·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