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차훈, 코로나19 양성…멤버 전원 확진 판정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밴드 엔플라잉 멤버 차훈이 뒤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9일 엔플라잉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에 "소속 아티스트 엔플라잉 차훈이 오늘(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밴드 엔플라잉 차훈이 7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첫 번째 정규 앨범 'Man on the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소속사에 따르면 차훈은 지난 4일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어 자가 격리중에 있었다.

소속사는 "건강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던 중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즉각 PCR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승협, 김재현, 유회승, 서동성에 이어 차훈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조치를 받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며 아티스트가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앞서 엔플라잉은 지난 3일 이승협과 유회승, 서동성에 이어 4일 김재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차훈의 추가 확진 판정으로 엔플라잉은 멤버 전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