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남편 조정석, 둘째 계획을 왜 신동엽에 하는지" 당황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가수 거미가 2세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에는 거미가 출연한다.

이날 거미는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에게 자신의 노래방 1위 애창곡인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보컬 비법을 가르쳐준다.

랄라랜드 [사진=채널A 제공]

거미는 본격적인 노래 수업에 앞서, 근황을 털어놓다가 이제 막 돌이 지난 딸에 대해 언급했다.

조세호는 "딸이 벌써 노래를 흥얼거리고 입을 푼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말을 꺼냈고, 거미는 "아직 음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소리가 굉장히 다양한 편"이라며 딸이 목을 푸는 모습을 즉석에서 재현했다.

김정은은 "혹시 둘째 계획은 없으시냐?"고 물었고, 거미는 당황하며 "애 아빠(조정석)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얼마 전 조정석씨와 살짝 낮술을 했는데 의향이 있더라"라고 깜짝 폭로했다.

거미는 "왜 그런 이야기를 신동엽씨한테..."라고 당황했다. 밤 10시 30분 방송.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