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나 다운 세계 만드는 김고은·허석김보성·최현준과 만남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유퀴즈'에 배우 김고은, 허석김보성, 모델 최현준, 도배사 등이 출연한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가장 '나' 다운 세계를 만들어 나가는 자기님들과 사람 여행을 떠난다. 배우 김고은, 허석김보성, 도배사, 모델 최현준 자기님이 유퀴저로 등장해 나만의 세계를 완성해가는 열정과 노력을 이야기할 계획이다.

'유퀴즈'에 배우 김고은, 허석김보성, 모델 최현준 등이 출연한다. [사진=tvN]

먼저 로맨틱 코미디부터 누아르까지 모든 장르를 소화하는 '인간 수채화' 배우 김고은 자기님이 '유 퀴즈'를 찾는다. 영화 '은교'로 화려하게 데뷔, 드라마 '도깨비'로 배우의 입지를 굳힌 자기님은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의 비법, 배우로서의 고민과 슬럼프를 솔직하게 전한다. 또한, '유 퀴즈' 애청자로서 큰 자기, 아기자기와 뜻밖의 교집합 케미스트리를 뽐내는가 하면, 이상이, 안은진 등 내로라하는 한예종 10학번 동기들과 강의를 듣다 쓰러진 사연도 소개하며 재미를 선사한다.

매일 아침 새로운 벽 앞에서 꿈을 도배하는 도배사 배윤슬 자기님은 독특한 이력으로 눈길을 끈다. 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사회복지사로 근무하다 지금은 '도배사'라는 새로운 길을 달리고 있다. 사회복지사를 그만 둔 이유, 기술직 도배사가 된 계기, 오전 7시 믹스커피로 시작해 오후 6시 믹스커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2년 차 도배사의 바쁜 일상이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 남다른 소신으로 자산만의 길을 걷는 자기님의 확고한 인생 철학이 현장의 뜨거운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본명과 예명, 모두에게 의리를 지키는 의리 계몽운동가 허석김보성 자기님은 유쾌한 입담을 뽐낸다. 본명 '허석'으로 28년, 예명 '김보성'으로 28년, 그리고 이제는 '허석김보성'으로 개명하고 맞이한 새로운 세상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내 웃음을 선사한 것. 개명을 결심한 이유, 자기님이 어린 시절부터 지켜온 수많은 의리와 최신 의리 에피소드가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남자 모델 최초로 세계 저명 브랜드의 런웨이에 선 모델 최현준 자기님의 영화 같은 모델 도전기도 공개된다. 평범한 공대생이 모델에 도전, 4개월 만에 모델들의 드림쇼로 불리는 패션쇼에 당당히 서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에 유재석, 조세호는 “비현실적이다”라고 탄성을 질렀다고. 수석 디자이너를 사로잡은 일명 양재천 산책 워킹 비화는 물론, 이날 후배 응원을 위해 깜짝 방문한 월드 클래스 모델 최소라 자기님과의 즉석 워킹도 예고돼 기대감을 드높인다.

연출을 맡은 박근형 PD는 “오늘 방송되는 123회에서는 나만의 차별화된 세계를 일궈나가는 자기님들과 토크 릴레이를 펼친다. 배우의 세계에서, 도배사의 세계에서, 모델의 세계에서 나다움을 창출해가는 자기님들의 인생 이야기가 신선한 재미와 잔잔한 감동을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