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집행위원장 "임권택·故 이춘연 수상, 송구한 마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임권택 감독과 故 이춘연 대표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과 공로상은 아시아 영화 발전에 중대한 역할을 한 아시아인들에게 상을 드려왔는데, 한국 한국 영화인들에게 상을 못 드린 것에 대해 송구한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이어 "올해는 여러가지 상황상 국내 영화인들에게 드리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국내 영화인들에게 드린다"라며 "임권택 감독님은 한국 영화의 아버지, 스승 같은 분인데 늦게 드리게 되어 송구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영화공로상은 고 이춘연 대표에게 돌아간다. 허 집행위원자은 "한국 영화계, 부산국제영화제 발전에 기여를 하셔서 이렇게라도 감사를 드리고 싶었다"라며 "이춘연영화상은 내년부터 시행이 된다"라고 밝혔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공식 선정작은 70개국 223편이다. 올해는 100% 극장 상영되며, 1편당 2~3회 진행된다.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되며,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아시아필름어워즈는 온·오프라인 생중계된다.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매염방'이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