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시 걸스', 주꾸미·수제 핑크 버거 도전…유이-김신영 '티키타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스파이시 걸스'에서 성수동 주꾸미와 수제 핑크 버거를 맛본다.

15일 방송되는 IHQ '스파이시 걸스'에서는 성수동 매운맛 배달음식으로 주꾸미와 닭발, 수제 핑크 버거가 소개된다.

'스파이시 걸스'에서 김신영과 유이가 티키타카 케미를 선보인다. [사진=IHQ]

이날 방송은 야외 루프탑에서 진행되었던 탓에 김신영, 유이, 써니, 위키미키 유정이 모든 테이블 세팅부터 마무리까지 직접 담당해야 했다.

이에 김신영은 "새롭게 도입된 룰이다"라고 운을 띄우며 각종 심부름을 맡아 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조어 맞히기 게임으로 한 명을 정하자고 제안했고, 유이를 보며 "느낌이 심자다"라고 예고했다.

그러자 유니는 "성수동 온다고 피팅을 몇 번이나 했는데"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고 "확실히 안다"라고 자신하던 ‘갑통알’의 의미도 오답으로 확인돼 ‘심자’로 낙점 되었다.

잠시 후 주문한 음식들이 도착하고 유이는 배달 음식의 포장을 뜯으며 프로집콕러의 내공을 자랑했으나 요리에는 서툰 모습으로 김신영에게 핀잔을 들어야 했다.

유이는 주꾸미가 다 익기도 전에 "드실래요?"라고 권해 멤버들을 당황시켰고, 닭발을 요리할 때도 채소만 뒤적여 김신영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스파이시 걸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