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전원일기' 측 "제작 무산 NO"…장근석·최수영 출연 고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어쩌다 전원일기' 측이 제작 무산설을 부인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카카오TV 새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과 관련해 "제작 무산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내년 촬영을 목표로 캐스팅과 대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장근석 최수영이 '어쩌다 전원일기' 출연을 고사했다. [사진=조이뉴스24 DB, 사람엔터테인먼트]

다만 출연을 논의 중이던 배우 장근석과 최수영은 최종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떠다 전원일기'는 하루 아침에 시골마을에 던져진 서울토박이 수의사가 그 곳의 순경을 만나 전원 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연출한 조영민 PD와 백은경 작가가 대본을 맡아 의기투합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