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까지 도와주는 '갯차' 신민아♥김선호 로맨스…포옹이 달아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날씨까지 도와주는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의 로맨스다.

최근 tvN 드라마 유튜브 채널에는 '갯블리즈 장꾸 모먼트 대방출의 현장!'이라는 제목으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의 포옹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tvN 유튜브]

지난 방송에서 혼자 퇴근하던 중 누군가 자신을 쫓아오는 것 같은 느낌에 잔뜩 겁에 질렸었던 혜진(신민아 분)은 플래시를 들고 서 있는 두식(김선호 분)을 보자마자 그대로 달려가 품에 안겼었다. 그렇게 혜진과 두식의 포옹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촬영 당시 자연스럽게 포옹 장면을 완성한 두 사람은 모니터도 함께 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흡족한 표정으로 "되게 좋다"라고 혼잣말한 신민아는 "비가 안 와. 거짓말처럼"이라고 말했다.

촬영 전까지 부슬부슬 오던 비가 '거짓말처럼' 촬영 시작과 동시에 그쳤다는 것. 이에 김선호는 "(우리) 찍어야 하니까"라고 대답했다. 제작진은 '날씨도 식혜 포옹은 보고 싶었나봐요'라는 자막으로 두 사람의 달달한 케미를 강조했다.

또 김선호는 달려오면서 귀여운 표정을 짓는 신민아에 "크흐, 좋은데? 얼룩말까지는 아니고 사슴 정도"라며 감탄해 웃음을 안겼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