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 솔라 꺾고 '불후의명곡' 남국인&故정은이 편 1부 우승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진성이 마마무 솔라를 꺾고 '불후의 명곡' 1부 우승을 차지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부부 작곡가·작사가 남국인&故정은이 편이 진행됐다. 이에 강진, 김효선, 진성, 테이, 몽니, 홍자, 전상근, 노라조, 에일리, 솔라, 소율, 배다해, 박규원, 기세중, 루시가 출연했다.

진성이 마마무 솔라를 꺾고 '불후의 명곡' 1부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진성은 나훈아의 '사랑은 눈물의 씨앗'을 열창해 강렬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에 진성은 강진, 김효선 부부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1부 마지막 무대는 마마무 솔라. 남진의 '님과 함께'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한 솔라는 "귀여운데 섹시하다"라는 극찬을 얻었다.

하지만 진성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진성은 솔라를 꺾고 1부 우승을 차지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홍자, 에일리, 테이 등이 나서 우승에 도전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