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 "♥이장원, 일일매니저 해줘...부케 대신 트로피 들고 가겠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예비 신랑 이장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은 남국인&정은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배다해는 페퍼톤스 이장원과의 결혼에 대해 언급하자 부끄러워 했다. 이에 MC들은 "예비 신랑이 응원해줬냐"고 물었고, 배다해는 "제가 지금 회사가 없어서 아침에 라이드를 해줬다"고 자랑했다.

불후의 명곡 [사진=KBS 캡처]

이어 "아침에도 얘기했는데 오늘 우승하면 부케 대신에 트로피 들고 가겠다"고 이장원에게 메세지를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