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주상욱, 새벽 6시부터 달달 일상 "여봉"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차예련 주상욱이 새벽부터 달달한 모습으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차예련 주상욱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차예련은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을 위해 새벽 6시부터 일어나 음식을 준비했다.

워맨스가 필요해 [사진=SBS 캡처]

차예련은 피곤한 표정으로 곁을 지키고 있는 주상욱과 대화하며 "여봉"이라고 불러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영상을 보던 홍진경은 "새벽부터 잘생겼다"며 "새벽 6시에 일어나서 와이프 돕기가 쉽지 않다"고 칭찬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