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수원 나드손, 6경기 연속 득점

 


‘원샷 원킬’ 수원 삼성의 스트라이커 나드손(23)의 연속득점 기록이 6경기로 늘어났다.

나드손은 13일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부천 SK와의 삼성하우젠컵 2005 개막전에서 전반 5분만에 선제골을 뽑아낸 뒤 전반 20분 페널티 골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나드손은 지난 9일 베트남 플레이쿠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호앙 안 지아 라이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2005 E조 첫 경기에서 선제골을 뽑아낸 것을 비롯 지난달 제주에서 벌어졌던 A3닛산챔피언스컵 2005 대회, 지난 1일 수원에서 벌어진 K-리그 수퍼컵 2005를 포함해 6경기 연속 득점의 고공비행중이다. 특히 나드손은 6경기에서 10골을 뽑아내는 괴력을 선보이고 있다.

나드손은 전반 5분 부천 왼쪽 진영에서 마토(26)가 올려준 볼을 GA 정면에서 컨트롤 한 후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으며 팀의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어 나드손은 전반 20분 부천 수비수 보리스의 진로 방해로 김진우(30)가 얻어낸 페널티 킥을 부천 SK 골대의 오른쪽 구석으로 강하게 차 넣어 추가골을 뽑아냈다.

A3대회가 끝난 뒤 올시즌 30-40골을 넣겠다던 나드손. 현재의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50골도 가능할 전망이다.

조이뉴스24 수원=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사진=황지희기자 galgil2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