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성공적 데뷔전...팀은 2-0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신형엔진' 박지성(24)이 성공적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박지성은 13일 오후 8시45분(한국시간) 구디슨 파크에서 원정으로 벌어진 에버튼과의 05-06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선발출전해 풀타임에 가까운 85분간 활약했다.

4-4-1-1 시스템의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박지성은 좌측과 우측, 후반에는 중앙까지 오가며 특유의 활발한 몸놀림으로 맨유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박지성은 전반 39분에는 스콜스의 패스를 받아 에버튼의 오른쪽을 단독 돌파한 후 반 니스텔루이에 땅볼 크로스를 연결했고, 후반에는 2번의 득점 찬스를 연출하는 등 맨유 공격의 윤활유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맨유는 반 니스텔루이와 웨인 루니의 골을 묶어 개막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전반 초반 반 니스텔루이의 프리킥과 루니의 오른발 슈팅으로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했지만 전반 20분 에버튼의 카일에게 위협적인 헤딩슛을 허용하며 경기의 주도권을 빼앗겼다.

전반 33분에는 에버튼 벤트의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나가는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맨유에는 '득점기계' 반 니스텔루이가 있었다.

반 니스텔루이는 전반 43분 존 오셔의 왼쪽 땅볼 크로스를 에버튼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맨유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터진 웨인 루니의 득점으로 2-0으로 스코어를 벌였다.

스코어에 여유가 생기자 수비 부담이 조금 덜어진 박지성의 활약이 눈에 띠기 시작했다.

박지성은 후반 15분 중앙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에버튼 PA정면에서 머리로 컨트롤 한 후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볼이 정확히 맞지 않아 아쉽게 데뷔골 기회를 놓쳤다.

필 네빌의 거친 태클로 부상 위기를 맞기도 했던 박지성은 후반 28분에는 에버튼 PA 오른쪽에서 루니의 패스를 받아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맨유의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을 후반 40분 리차드슨과 교체했고 맨유는 2-0 스코어를 유지한 채 경기를 끝마쳤다.

조이뉴스24 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