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돈 VS 서동요, 가을 사극 속에 빠지다

 


'해신','불멸의 이순신' 등의 상반기 대형 사극이 저문 자리에 고려, 백제의 역사를 상상력으로 부활시킨 MBC '신돈'(극본 정하연 연출 김진민)과 SBS '서동요'(극본 김영현 연출 이병훈)가 출사표를 던졌다.

두 작품 모두 양 방송국이 사활을 걸고 있는 대형 사극이란 점 외에도 공통점이 있어 눈길을 모은다.

역사의 빈자리 상상력이 메운다

기존의 사극이 조선시대에 초점을 맞춘 것과 달리 두 사극은 상대적으로 사료가 빈약한 고려 말과 백제 시대를 다루고 있다.

'신돈'의 경우 요승 신돈을 개혁가로 재해석했지만 정작 정사에서 신돈에 대한 언급은 조선시대 집필된 '고려사 절요'의 단 한줄 뿐이다.

'서동요' 역시 사료가 빈약하다는 점에서는 마찬가지. '선화공주가 마를 캐는 서동을 밤마다 안으러 간다'는 국내 최초의 사구체 향가 한 줄이 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백제 무왕을 설명하는 유일한 사료이다.

이런 사료의 부족함을 메꾸기 위해 두 드라마의 제작진은 최대한 상상력을 활용한다.

'신돈' 제작진은 천민이던 신돈(손창민)의 출생부터 그의 젊은 시절 중국, 티벳의 방랑기까지 작가의 상상력에서 창조된 픽션으로 그린다.

월탄 박종화의 원작 '다정불심'을 바탕으로 하기는 했지만 공민왕(정보석)과 노국공주(서지혜)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원작과 달리 신돈이란 인물을 개혁자로 전면에 내세우며 공민왕과의 관계를 충성 관계보다 권문 세족과 원나라 외세를 배척하는 개혁을 위한 파트너 쉽으로 그려낸다는 점이 특징이다.

'신돈'을 기획한 정운현 MBC 드라마국 부국장은 "드라마가 관심이 있는 지점은 '신돈'이 역사 속 승자냐, 패자냐의 문제가 아니라 신돈이란 캐릭터가 드라마틱한 성정을 지녔으며, 그가 당대의 사회 발전에 영향을 미친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점이다"고 설명하며 "사료가 상대적으로 제한되어 있기에 새로운 드라마적 상상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서동요'의 경우는 무왕(조현재)의 삶에 대한 구체적 사료는 없지만 대신 백제 시대의 생활과 기술을 관련 문헌을 통해 정교한 고증으로 복원했다.

다만 서동과 선화공주(이보영)의 사랑이야기는 어렸을 때부터 선화공주와 서동이 아는 사이였고 다시 만나게 되는 계기가 '서동요' 향가였다는 식으로 작가의 상상력에 기반을 해 멜로를 끌어갈 예정이다.

노국 공주와 선화 공주, 진짜 공주를 보여주마

다른 하나 눈길 끄는 점은 두 사극의 여주인공 노국 공주(서지혜)와 선화 공주(이보영)가 사랑과 자신의 나라 사이에서 고민하는 역할이라는 점이다.

'신돈'의 노국공주는 원나라 황실 출신이지만 고려의 왕비가 된 이후 고려의 정치, 문화는 물론 작은 풍습까지 세세하게 배우며 고려인이 된다.

'서동요'의 선화공주는 신라의 공주로 백제의 왕자인 서동을 사랑하게 되고, 결국 신라를 등지고 서동이 백제의 무왕이 될 때까지 성심성의껏 보필한다.

두 공주가 모두 수동적이고 소극적인 공주형보다는 여왕의 품격을 갖춘 적극적인 여성형이라는 점도 비슷하다. 노국 공주는 당시 원나라의 정권을 잡고있던 기황후에게 견제 당할 정도로 영리하며 야심있는 인물로 그려진다.

노국공주는 공민왕과 결혼 한 이후는 고려의 자주적인 독립을 위해 개혁을 강조하고 친정인 원나라를 배척하는 것도 서슴지 않는다.

삼국유사를 통해 익히 아름다운 여인으로 유명한 선화공주 역시 어린 서동에게 군자의 도와 경학을 가르치는 총명하고 당찬 여인으로 등장한다. 그는 신라의 여왕을 꿈꾸는 야심 찬 여인이지만 서동과의 사랑을 택해 신라와 백제 사이의 동맹의 조절 역할을 맡는다.

조선시대 사극 속의 여성들이 왕의 총애를 둘러싸고 암투를 벌이는 역할이나 남자 주인공의 보조 격에만 머물러 있던 역할과는 확실히 다른 경향이다. '다모','해신'에서도 남주인공을 능가하는 능동적인 여성상이 등장한다.

이런 사극의 트랜디에 대해 MBC 정운현 부국장은 "사극의 트랜디 뿐만 아니라 지금 드라마 전체 트랜디가 기존의 수동적이고 퇴행적인 여성상을 그리지 않는다"며 "지금 시청자들은 남녀 불문하고 자기 주장이 있고 시대를 이끌어가는 인간형을 원한다"고 분석했다.

신돈, 서동요, 가을 사극의 승자는 누구?

'신돈'과 '서동요'는 이야기하려는 바가 서로 다른 사극이기는 하지만 조선 시대의 왕권 다툼과 궁정 여인의 암투라는 한정된 소재에 머물러 있던 사극의 무대와 소재를 좀더 넓혔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방송사 드라마국의 한 관계자는 "최근 고대사를 복원하려는 움직임은 기존 조선시대 사극의 한계를 벗어나 돌파구를 찾으려는 노력이다"며 "조선 시대 이전의 역사를 복원하기 위한 정교하게 복원된 대규모 세트장 조성 및 사극 소재의 다양화는 사극 드라마 제작의 역량이 성장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고려 말의 개혁가냐, 찬란한 백제의 과학과 애절한 향가 속 사랑 이야기냐, 올 가을 TV는 풍성한 사극의 향연 속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하고 있다.

'서동요'는 지난 5일 SBS 패션 70's 후속으로 첫방송했으며 '신돈'은 오는 24일 MBC '제 5공화국'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석현혜기자 acti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