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서동명, 27일 득녀

 


울산 현대의 주전 골키퍼 서동명(32)이 아빠가 됐다. 서동명의 부인 전경진씨(31)는 27일 울산시내 프라우메디 병원에서 3.67kg의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서동명은 "이렇게 아빠가 되기 힘든 줄 몰랐다. 건강하게 아이를 낳아준 아내가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