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박명수-임채무, 애니메이션 목소리연기 도전


 

5명의 꽃미남 그룹 SS501과 개그맨 박명수, 중견 탤런트 임채무가 한 자리에 모였다. 세대를 초월한 이들의 만남은 바로 한미합작 3D애니메이션 '파이스토리'(수입 CJ엔터테인먼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여심을 사로잡은 인기 그룹 SS501과 호통개그로 '제8의 전성기'를 맞은 박명수, 코믹 아이스바 광고로 단번에 CF계의 다크호스로 등극한 임채무가 한자리에 모여 입심을 과시했다.

첫 목소리 연기에 도전한 SS501은 주인공 '파이'와 그 친구들을, 캐리비안의 무법자 호통상어 '트로이'는 박명수가 맡아 열연했다. 또한 임채무는 연륜에 어울리게 파이의 스승이자 숨은 내공을 지닌 거북도사 '네리사' 역으로 노련미를 과시했다.

'파이스토리'는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세상 초짜' 물고기 파이가 새로운 삶을 찾아 홀홀단신 캐리비안으로 진출하면서 벌어지는 신나는 해저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

첫 목소리 연기에 임한 SS501은 "첫 스크린 도전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넓은 무대보다 녹음실서 녹음하는 것이 훨씬 긴장되고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명수 역시 영화 속 트로이의 캐릭터가 강하면서도 코믹한 자신의 이미지와 꼭 맞아 떨어진다며 애착을 보였다고 한다. 임채무는 역시 30년 경력에 걸맞는 완벽한 목소리 연기로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호화 목소리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는 '파이스토리'는 한국의 에펙스디지털과 디지아트, 미국 제작사 원더월드 LLC가 공동제작한 최초 한미 합작 애니메이션이다. 스타들의 맞춤 목소리 연기와 한미합작 애니메이션의 완성도는 7월 6일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