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K리그 신인왕' 문민귀, 경남서 수원으로 이적

 


2004 K리그 신인왕 출신 미드필더 문민귀가 31일 수원으로 이적한다.

소속팀 경남FC는 31일 문민귀의 수원 이적을 공식 발표했다.

2004년 포항에서 데뷔한 문민귀는 신생팀 경남에 1호 계약 선수로 합류하며 큰 기대를 모았었다.

하지만 부상과 재활 등으로 인해 28경기 중 12경기에만 출전하는 등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문민귀는 이적을 통해 새 출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경남FC는 "문민귀가 그 동안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수원으로 이적시키게돼 아쉽다. 수원에서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민귀의 이적료는 두 구단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키로 했다.

이지석기자 jsle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