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플라이대디'흥행부진 안타깝다!"

 


영화 '왕의 남자' 이후 이준기의 차기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플라이 대디'의 흥행부진에 대해 이준기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으며 흥행결과에 대해 무척 안타까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조이뉴스24와 만난 이준기측 관계자는 "지난 8월 초 '플라이 대디' 개봉 당시 이준기를 포함해 영화 관계자들과 스태프들은 최소한 1백만 명 이상의 관객은 동원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그러나 당시 '괴물'의 압도적인 흥행과 배급 등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흥행에 성공하지 못해 모두가 안타까워했다"고 말했다.

이문식과 이준기의 출연으로 화제가 됐던 '플라이 대디'는 개봉 후 전국관객 50만 명 정도를 동원하는 선에서 흥행을 멈춰 개봉 전 화제성에 비해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한편 이준기는 영화 '화려한 휴가'의 촬영을 9월 중으로 마친 뒤 공백기간을 거치지 않고 차기작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이준기 측 관계자는 덧붙였다.

김용운기자 wo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