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용-고창현 등 22명, 상무 입소

 


최근 벌어진 2차례의 한일올림픽팀 친선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리마리용' 김승용(서울)이 광주 상무 유니폼을 입는다.

국군체육부대는 현 올림픽대표 김승용을 비롯한 한태유(서울), 마철준(제주), 남익경(포항), 박동석(서울)등 총 22명의 2007년도 신입선수 명단을 22일 확정해 발표했다.

신입 입단 선수로는 수원과 제주가 각5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이 4명, 부산이 3명, 포항이 2명, 대전, 전북, 울산이 각 1명이다.

이번 신입선수들은 오는 23일 성남에 위치한 국군체육부대에서 예비소집이 실시되며 27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해 내년 1월5일 퇴소하게 된다.

퇴소후에는 기존 상무 선수들과 함께 본격적으로 국내 1차 동계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광주 금호고출신으로 고향땅에서 2년간 활약하게 될 고창현(부산)은 "군인 신분이지만 광주 상무를 통해 계속 K리그에 출전하게 돼 기쁘다. 고향인 광주에서 홈팬들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축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입대소감을 밝혔다.

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