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우, "대표팀 욕심은 없다. 오로지 우승"


"K리그 우승이 중요하다."

수원 삼성의 주장 이관우(29)가 올 시즌 우승에 모든 것을 걸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31일 서울 남산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아디다스의 스폰서십 조인식에 참석한 이관우는 대표팀 승선 의사를 묻는 질문에 "다른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 오로지 K리그 우승만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여름 대전에서 수원으로 이적한 이관우는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수원을 후기리그 1위로 이끌었고 그 공을 인정받아 올 시즌 주장으로 임명됐다.

올 시즌 전망에 대해 이관우는 "남해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경기를 뛰었는데 새로 영입된 선수들의 개인 기량이 너무 뛰어났다. 조직력만 갖춰진다면 좋은 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수원은 지난 시즌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공격 보강을 위해 올 겨울 안정환과 배기종 등을 영입했다.

이관우는 "K리그가 수비축구를 해 재미없어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수원만이라도 많은 골을 넣고 적은 실점을 하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유니폼에 대해서는 "가벼워서 기분이 좋다. 특히 원정 경기를 많이 가고 싶을 만큼 원정 유니폼이 맘에 든다"고 밝혔다.

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