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돌한 기자, 앙리에게 '축구도전' 해프닝


"나와 이 자리에서 1대1로 축구 대결을 펼쳐 보겠습니까."

세계적인 축구스타 티에리 앙리(아스날)의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앙리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연예프로그램 리포터가 앙리에게 '축구도전장'을 던진 것.

앙리의 공식 기자회견의 첫 번째 질문자였던 그 리포터는 "축구를 좋아하냐"는 말로 인사를 시작한뒤 이어 어설픈 불어로 "나와 이자리에서 1대1로 축구를 한번 해보시겠습니까"라고 앙리에게 질문했다.

다소 황당한 질문에 앙리는 어이없다는 표정을 보였지만 이내 세계적인 스타답게 슬기롭게 대처했다.

앙리는 "축구게임을 말하는 것이냐 실제 경기를 말하는 것이냐"고 되물은 뒤 공을 던져주며 "어느 정도 실력인지 보고 싶으니 직접 몇가지 시범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그러자 리포터는 앙리의 반응에 당황한 듯 "축구말고 춤을 보여주겠습니다"라고 대답하며 앙리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결국 인터뷰 장 분위기는 삭막해졌고 식장에 자리한 축구 전문 기자들 사이에서는 "뭐하는 짓이냐", "그만해라"는 짜증섞인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진행을 맡은 김성주 아나운서 또한 "이제 그만하시라"며 리포터의 행동의 자제시켜보았지만 기자회견장은 이미 어수선해진 뒤였다.

세계적인 축구스타를 데려온 자리에서 보기 힘든 해프닝이었다.

조이뉴스24 김종력기자 raul7@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