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연기력과의 싸움에서 '웃다'


톱스타 김태희가 현실의 옷을 제대로 갖춰 입었다.

지난 4일 언론에 첫 공개한 영화 '싸움'(감독 한지승, 제작 시네마서비스)에서 김태희는 한단계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동안 '천국의 계단',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 '구미호 외전' 등의 드라마에서 이렇다할 캐릭터를 구현하지 못했던 김태희는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택한 무협 대작 '중천'에서 연기력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그러나 배우의 연기력을 가늠하기 비교적 힘든 판타지 장르였던 '구미호 외전'과 '중천', 그리고 공감할 수 없는 악역 캐릭터 '천국의 계단' 등으로 김태희는 화려한 미모로만 부각돼 왔다.

이번 영화에서 생활 연기와 더불어 이혼 후 느끼는 미묘한 고독과 분노 등을 표현한 김태희의 변신에 대한 분위기는 대체로 합격점에 이른다. 특히 두번째 영화 출연작이라는 점에서 괄목한 성과라는 의견이 많다.

한 영화 관계자는 "'중천'에 비하면 확실히 좋아졌다. 이번이 두번째 영화라는 점에서 그 성장을 높이 사고 싶다. 100% 만족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의 발견'이라고 해두고 싶다"고 평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여배우 기근에 시달리는 충무로에 노력하는 배우가 나타났다는 것이 다행스럽다.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성실하게 노력하는 모습이 스크린에 묻어났다. 다음 영화를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라는 호의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영화 시사회 이후 가진 간담회에서 김태희는 "어떤 평가가 나올지 두렵고 떨려서 어제 밤에 잠을 자지 못했다"며 긴장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 작품을 보면 부족한 연기가 보여 부끄러웠다"며 솔직한 태도를 보였다. ]

영화 '하루', '고스트맘마' 등과 드라마 '연애시대'를 연출한 바 있는 한지승 감독은 "김태희를 만나지 못했다면 이 영화가 가진 장점을 살려내지 못했을 거다"며 "배우들의 연기력에 대한 만족도는 과거 어느 영화보다 크다"고 말했다.

죽도록 사랑하다 죽도록 미워하게된 한 커플의 과격한 다툼을 그린 영화 '싸움'에서 김태희는 썰렁한 유머를 구사하고 거침없는 트림에 과격한 욕설까지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무엇보다 큰 눈에서 흘리는 눈물 연기가 인상적이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