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CMS사기사건 용의자, '특명~' 방송직후 자수

'특명 공개수배' 검거율 44% 기록


지난 1월 17일 '특명 공개수배'를 통해 수배됐던 '인천 2억 원대 CMS 사기사건'의 용의자가 방송 직후 서울 노원경찰서에 자수했다.

방송 당시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던 용의자는 피해자의 신상정보를 알아내 신분증을 위조했다. 이후 금융기관의 금융결제수단인 CMS를 통해 피해자들의 통장에서 2억여 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아왔다.

용의자 50대 중반의 최모씨는 가족과 방송을 보던 중 자신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천 중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최 씨는 신분증 위조와 통장 개설에 관한 범행은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지인의 제의를 받고 용돈을 벌어볼 목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을 뿐이라며 돈을 인출한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여죄와 공범여부를 조사 중이다.

'특명 공개수배'를 통해 수배자 65명 중 20명을 검거했고, 9명은 자수하게 만들었다. '특명 공개수배'는 44%의 검거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최씨의 검거소식은 오는 24일 '특명 공개수배'를 통해 자세히 전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강승훈기자 tarophin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