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동, 포항서 2년 더 뛴다


지난해 포항을 우승팀으로 이끌었던 '베테랑 주장' 김기동(36)이 2년 더 포항 스틸야드를 누비게 됐다.

포항은 24일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획득한 김기동과 2년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포항은 "기존의 김기동, 황지수와 함께 새로이 영입한 권집, 김재성이 합세하여 더욱 강화된 미드필더진으로 K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에 대비하게 됐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해 프로 18년차를 맞으며 통산 426경기에 출장해 28득점 31도움을 기록한 김기동은 "포항과 재계약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2008년에는 K 리그를 넘어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진영기자 asal@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