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들' 이진욱 "까칠한 대통령 아들, 연기하기 편했다"


탤런트 이진욱이 드라마에서 반항아적 기질을 가진 대통령의 아들로 변신한다.

이진욱은 7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 열린 KBS2 TV 월화미니시리즈 '강적들' 제작발표회에서 "지금까지 부잣집 아들 역할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연기하기가 편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싱글파파는 열애중' 후속으로 오는 14일 첫방송하는'강적들'은 청와대를 배경으로 열혈 신입경호관들의 세계와 사랑 그리고 숨겨진 청와대 사람들의 일상을 다룬 멜로드라마다.

'경성스캔들'의 한준서 PD가 연출을, '호텔리어', '오필승 봉순영', '달자의 봄'까지 대중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지닌 작가로 평가받고 있는 강은경 작가가 대본 집필을 맡았다.

이진욱은 극중 매사에 건방지고 제멋대로인 반항아이자 대통령의 아들인 강수호 역할로 분해 '까칠 왕자님'의 캐릭터로 여심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손예진, 김희선, 배두나, 최지우 등 출연작들마다 최고의 여배우들과 만나며 '여배우 복 많은 배우'로 손꼽혀온 이진욱은 이번 드라마에서 채림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이진욱은 이날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에 "캐릭터가 저와 잘 맞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드라마에선 보통 인생의 한 단면이 소개되지만 그 사람의 일대기가 한 번에 그려지는 작품이 있다"며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 가운데 가장 마음에 드는 캐릭터가 이 작품의 수호다"며 이번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진욱은 이어 "수호는 1등 신랑감으로 뭐든 하면 잘 할 수 있는 그런 친구다. 사춘기 소년처럼 아버지를 미워하기도 한다. 시놉시스를 읽으면서는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있었지만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MBC 시즌드라마 '비포&애프터 성형외과'와 촬영일정이 겹치면서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을 법도 한데 의외로 이진욱은 "지금 일하는 게 너무 즐겁다. 죽은 날 받아놓은 사람처럼 하루하루가 소중하다. 아직은 연기가 재미있는가 보다"며 즐거운 표정을 지어보였다.

다양한 CF에서 순수한 매력을 발산하며 주목을 받아온 이진욱은 드라마 '연애시대'를 통해 연기자로 발돋움, 신입답지 않은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단숨에 브라운관의 차세대 주자로 떠올랐다.

이후 여러 편의 드라마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온 그는 MBC 시즌드라마 '비포&애프터 성형외과'를 통해 주연으로 당당하게 자리매김 하게 된다.

'강적들'에서는 이진욱의 매력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줄 제멋대로 '까칠 왕자님'으로 등장, 대한민국 여심을 흔들어놓을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명은기자 dra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