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소희, '럭셔리 소희' 새 모습


국민 여동생 원더걸스가 세번째 프로젝트를 앞두고 멤버들의 새로운 컨셉트를 공개하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으로 소희의 컨셉트가 공개됐다.

2007년 대한민국을 뒤흔든 '텔미(Tell me)'의 히트 포즈 '어머나'로 전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한 소희는 매력적인 홑꺼풀의 눈과 통통한 볼로 팬들 사이에서 '만두소희' 등으로 불려왔다.

소희는 '아이러니(Irony)'와 '텔미(Tell me)'에 이은 원더걸스의 세 번째 프로젝트에서 세련된 '럭셔리 걸'로 재탄생했다.

21일 오전 원더걸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공식 홈페이지(wondergirls.jype.com)를 통해 공개한 사진에서 소희는 럭셔리한 레오파드 원피스를 입고 얼굴을 가리는 큼지막한 선글라스를 쓴 채 등장했다.

변하지 않은 통통한 볼과 시크한 표정의 소희는 여유롭게 차 뒷자석에 앉아있는데, 열린 차문 밖에서 소희의 사진을 찍으려는 남자들의 모습이 대비된다.

JYP 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이번 원더걸스 세 번째 프로젝트를 통해 소희는 진화된 귀여움을 보여줄 것"이라며 "럭셔리하지만 얄밉지 않고 귀엽지만 세련된 소희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원더걸스의 야심찬 세 번째 프로젝트의 컨셉트 공개에 이어 22일 멜론, 도시락, Mnet 등 사이트를 통해 타이틀 곡을 온라인에 선공개할 예정이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