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08]토레스 결승골...스페인, 독일 1-0 꺾고 44년 만에 유럽 정상


'무적함대'가 메이저대회 징크스를 우승으로 확실히 털어냈다.

루이스 아라고네스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이 30일 새벽(이하 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빈 에른스트 하펠 슈타디온에서 열린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08)' 결승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페르난도 토레스(24, 리버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1964년 우승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스페인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토레스가 독일의 장신 수비를 상대로 투지와 집중력을 보여주며 흔들었고 전반 33분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절묘한 패스를 골로 연결하며 우승의 주역이 됐다. 이번 대회 4골로 득점왕에 오른 다비드 비야에 가린 설움을 털어낸 골이기도 했다.

독일은 당초 오른쪽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을 것 같다던 미하엘 발락을 선발로 출전시키는 강수까지 두며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전반 9분 토마스 히츨스페르거의 슈팅을 신호로 독일의 공세가 시작됐다.

스페인도 가만있지는 않았다. 패스를 무기로 신장의 열세를 극복하며 공간 점령에 나섰다. 전반 22분 세르히오 라모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가로지르기(크로스) 한 것이 토레스의 헤딩 슈팅으로 연결됐고 왼쪽 포스트 하단을 맞고 나오면서 독일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공중전 대신 지상전으로 전략을 수정해 패스로 독일을 공략한 스페인은 기어이 선제골을 얻어냈다. 전반 33분 미드필드에서 파브레가스가 독일의 수비 뒷공간으로 패스를 했고 이를 잡은 토레스가 몸싸움을 이겨낸 뒤 오른발로 가볍게 슈팅, 골을 넣었다.

선제골로 경기 주도권을 잡은 스페인은 후반에도 특유의 개인기를 앞세워 스피드가 열세인 독일을 흔들었다. 중원의 지배자 사비 에르난데스와 측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보여 준 다비드 실바가 후반 초반 연이어 슈팅을 시도하며 독일의 조바심을 자극했다.

후반 14분 독일은 절호의 기회를 얻었다. 왼쪽 측면에서 루카스 포돌스키가 페널티지역 중앙으로 연결한 볼을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아크 정면으로 내줬고 이를 발락이 그대로 슈팅, 한 번 튕긴 볼이 골문 안쪽으로 흘렀다. 그러나 이케르 카시야스 골키퍼가 손을 뻗어 쳐내는 선방으로 기회는 무산됐다.

이후 스페인은 토레스와 실바를 벤치로 불러들이고 다니엘 구이자, 산티아고 카솔라 등을 투입해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나섰다. 독일은 클로제를 빼고 마리오 고메즈를 투입해 마지막까지 동점골을 넣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더 이상 반전은 없었다. 스페인은 측면으로 볼을 유도하며 시간을 끌었고 넘어지면 천천히 일어나는 영리함을 보였다. 이후 주심의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44년 동안 무관의 제왕이었던 스페인은 우승컵 '앙리들로네'를 품에 안았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