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멋진 연기 위해선 일일드라마 하라" 후배들에 충고


국민여배우 최진실이 멋진 연기를 위해선 일일드라마를 해야한다고 충고했다.

최진실은 오는 13일 방송되는 OBS 경인TV '윤PD의 더인터뷰'(연출 윤경철 이근석)에서 "이뻐하는 후배들에겐 일일드라마를 하라고 충고한다"고 밝혔다.

최진실은 "모든 상황을 이길 수 있는 것은 노력"이라면서 "세상에 노력을 이기는 것은 어떤 것도 없다. 지금 처음 시작하는 친구들은 쉬지 말고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니시리즈가 100m달리기라면 일일드라마는 마라톤"이라며 "일일드라마는 선배들과 함께 어울리면서 연기를 배울 수 있는 최고의 터전"이라고 말했다.

연기의 초년병이라면 경력과 내공을 쌓은 뒤 자신에 맞는 역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최진실은 후배들이 인사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내면서 "선배는 탤런트 코미디언 가수를 구분해선 안된다"고 충고했다.

13일 오전 10시에 방송되는 '윤PD의 더인터뷰'에서는 최진실의 인터뷰와 함께 그와 토크쇼를 함께 진행하는 김구라, 절친한 친구인 이영자, 사진작가 강영호 등 다양한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담겨진다.

김명은기자 ryu@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