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태양, 앨리샤 키스 내한공연 오프닝 장식


'나만 바라봐'로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빅뱅의 태양이 세계적 가수 앨리샤 키스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오는 8월 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4년 만에 내한 공연 'As I Am Tour'를 여는 앨리샤 키스가 오프닝 게스트로 태양을 지목한 것.

단 3장의 앨범으로 11개의 그래미 트로피를 거머쥔 앨리샤 키스는 전 세계 음반 판매량이 2천 5백만 장에 달할 정도로 이시대 최고의 여성 R&B 싱어 송 라이터로 손꼽힌다.

앨리샤 키스 측은 4년 전 내한 공연 때도 국내 여가수 중 최고의 실력파라 불리는 가수 거미를 오프닝 게스트로 세우는 등 명성에 걸맞게 오프닝 게스트 선정에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번 오프닝 게스트는 누구일지 국내 가요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렸었다.

앨리샤 키스의 음반사인 소니비엠지 측은 "이번 오프닝 게스트로 앨리샤 키스의 명성에 걸맞는 가수를 찾던 중 최근 국내 R&B가수로 두드러진 활동을 보이고 있는 태양이 적격이라고 판단, 요청하게 됐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태양은 지난 5월 빅뱅 멤버로는 처음으로 솔로앨범 'Hot'을 발표하고 '나만 바라봐'로 일반 대중 뿐 아니라 유희열, 성시경, 에픽하이 등 선배 가수들로부터 이례적인 칭찬 릴레이까지 들으며 눈부신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오는 20일 멜론 악스에서 솔로 데뷔 2개월 만에 열리는 태양의 단독 콘서트 'HOT'은 일찌감치 4천 석 완전 매진을 기록하며 암표가 40만원까지 치솟는 등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태양은 "앨리샤 키스는 어렸을 때부터 음악적으로 영향을 받은 뮤지션이다. 지난 내한 공연도 매우 감명 깊게 봤었는데 이번에 오프닝 게스트로 서게 돼 좋은 공부가 될 것 같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