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남들 다하는 트렌디한 음악은 하고 싶지 않아"


따뜻한 아날로그 음악으로 돌아온 그룹 에픽하이가 트렌디한 색깔을 버리고 남들이 하지 않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에픽하이는 30일 오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소품집 '러브스크림'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에픽하이가 이번에 발표한 소품집 '러브스크림'은 사랑이라는 테마 속 일상적인 이야기들을 따뜻한 클래식 사운드로 표현했다. 기존에 에픽하이가 추구했던 일레트로닉 대신 아날로그적 성향이 뚜렷한 음악들로 채워진 앨범이다.

이같은 음악적 변화에 대해 에픽하이는 "돈은 전혀 상관이 없다. 특별히 전자음이 들어간 음악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 예전 '평화의 날'과 같은 일레트로닉 힙합을 우리가 했고 어느 순간 일레트로닉 붐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에픽하이의 멤버 타블로는 일렉트로닉 음악이 난무하고 있는 가요계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냈다.

타블로는 "사실 일렉트로닉도 너무 좋아하는데 가요계 순위 차트를 들어보면 너무 똑같다. 원래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들은 예전부터 있던 악기들이다. 그래서 사람의 목소리도 자연스럽게 들리는데 요새는 목소리도 다 효과를 쓴다"고 말했다.

타블로는 "사실 우리도 예전에는 그런 기법을 많이 썼는데 이번 앨범에서는 자연적인 음악을 하려고 했다. 앞으로도 음악을 만들때 자연적인 소리들로 채우고 트렌디한 색깔을 버릴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블로는 "트렌디한 것은 남들이 너무 잘하고 있어서 그 대열에 끼기도 두렵고 우리가 할 음악은 따로 있는 것 같다. (일렉트로닉을) 남들이 하지 않는다면 하고 싶다"고 앞으로의 음악 방향에 대해 귀띔하기도 했다.

에픽하이가 발표한 '러브스크림'에는 타블로가 작곡한 타이틀곡 '1분1초'를 포함해 'fallin' '습관' 등 총 7곡이 들어있다.

에픽하이는 30일 앨범 발매를 시작으로 가요프로그램 위주의 방송활동을 재개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김정희기자 neptune0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