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83승이요'… 연장 13회 김동건 결승 스리런

김광현은 7이닝 무자책점 12K로 '3관왕 예약'


SK는 결코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시즌 최다승 기록을 83승으로 늘려놓았다.

SK는 3일 광주구장에서 벌어진 KIA와의 시즌 최종 18차전에서 연장 13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8년차 무명 김동건의 프로 데뷔 홈런이자 결승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5-2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올 시즌 KIA전 14승 4패의 압도적 우위를 보이면서 83승 41패가 됐고, KIA는 56승 69패를 기록했다.

2-2로 연장에 돌입했지만 순위가 이미 결정난 시즌 막바지 경기여서 주전 타자들이 대부분 빠진 상태라 양 팀 모두 점수 내기가 쉽지 않아 보였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투수력과 선수들의 정신력이었다.

13회초 SK는 1사 후 KIA 4번째 투수 오준형이 제구력 난조를 보인 틈을 타 김강민과 박경완이 연속 볼넷을 골라 찬스를 엮어냈다. 다음 타석에 들어선 타자는 연장 11회부터 대수비로 교체 출장했던 김동건. 2001년 프로 입단했지만 1군 경기 출장 기회가 많지 않았던 김동건이지만 작심하고 나온 듯했다. 오준형이 던진 초구를 거침없이 풀스윙, 좌측 담장을 훌쩍 넘는 비거리 120m짜리 스리런 홈런을 작렬시키며 승부를 결정지어버렸다. 8년만의 프로 데뷔 홈런을 인상적인 연장 결승 홈런으로 장식한 것이다.

KIA는 4회말 투수가 아닌 '야수' 김광현의 잇따른 실책에 편승, 2점을 먼저 뽑았다. 선두 유재원이 좌전안타로 출루한 후 보내기번트 때 김광현의 수비 실책으로 기회를 잡고, 1사 2, 3루에서 이재주의 투수 땅볼 때 김광현의 홈송구 실책을 틈타 2점을 거저 냈다.

반격에 나선 SK는 6회 김강민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후 8회 박재상의 2루타로 2-2 동점을 이뤄 승부를 연장으로 넘겼다.

경기는 투수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7이닝 동안 2개의 안타만 내주고 12탈삼진 2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하고 물러난 후 조웅천-정우람-정대현-김원형-윤길현 등 막강 불펜진을 풀가동했다. KIA는 선발 양현종이 5.2이닝 4안타 1실점으로 제몫을 다한 뒤 고우석-문현정-오준형-박경태 등 신예 투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이런 경기 후반 투수 운영의 차이점에서 승부가 갈렸다고 볼 수 있다.

김광현은 탈삼진(150개)과 평균자책점(2.39)에서 각각 류현진(한화, 143개)과 윤석민(2.44)을 제치고 선두로 나서 다승(16승)과 함께 투수 3개부문 타이틀 획득에 다가섰다.

연장 10회 등판해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김원형이 승리투수(12승째)의 영광을 안았고, 오준형이 홈런 한 방에 무릎을 꿇으며 패전의 쓴맛을 봤다.

석명기자 ston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