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부산영화제 폐막작 선정, 영광스럽습니다"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나는 행복합니다'가 9일 오후 베일을 벗었다.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진행한 폐막작 시사회에는 주연배우 현빈, 이보영과 윤종찬 감독이 참석했다.

다양한 장르와 작품을 개막, 폐막작으로 선보여온 부산이 올해 선택한 '나는 행복합니다'는 '소름'과 '청연'의 윤종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그동안 제작 일체에 대해 알려져오지 않았던 '나는 행복합니다'는 영화제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현빈은 "부산영화제를 처음 찾았는데, 그 끝을 장식하게 되서 영광이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현빈은 "처음으로 부산을 방문했는데, 거기에 페막작으로 선정돼다니 겹경사라 할 수 있다"며 "아직 많은 분들이 보진 않았지만 영화제를 통해 이 작품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번 영화에서 현빈은 고단한 생활의 무게에 찌들어 정신을 놓아버린 남자 '만수' 역을 맡아 분노와 광기, 천진난만함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였다. 극중 정신병자 역할을 연기한 것에 대해 현빈은 나름대로 고민하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한다.

"연기자가 경험을 안한 부분을 연기하기는 언제나 힘든 일인 것 같습니다. 스스로가 정신병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정신병에 관련된 영화를 많이 찾아봤어요. 책으로도 읽고 촬영 전에는 정신병원을 찾아가서 과대망상증 환자와 만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들과 한방에서 인터뷰를 하며 느끼고 봤던 부분을 연기하면서 조금씩 시도했던 것 같습니다."

이미지 변신에 대해서는 "갑자기 캐릭터를 바꾸고 싶다거나 하는 생각은 없다"며 "연기가 미숙해서일수도 있지만 섣부른 변신은 싫다'고 말했다.

"'나는 행복합니다'를 하면서 너무 힘들었어요. 다시 찍자고 하면 안 할 것 같아요(웃음). 지방에서 석달 촬영한 기간을 아마 평생 못 잊을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최선을 다했고, 결과는 여러분이 판단해주시겠죠. "

"나는 행복한지 반문했을 때 사실은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이 일을 제가 선택했지만, 여러분이 안 찾아준다면 전 참 불행한 사람일거에요. 제 의사와는 달리 불행해질 수 있으니까요. 평생 살아가면서 고민해야 할 숙제인 것 같아요."

현빈과 이보영의 신선한 모습과 깊이있는 연기력을 만나는 것만으로도 의미를 가질 영화 '나는 행복합니다'는 故이청준 작가의 단편 '조만득씨'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조이뉴스24 부산=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