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장외룡 감독, J리그 오미야 감독 내정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장외룡(49) 감독이 일본 J리그 오미야 아르디자의 차기 감독으로 내정됐다.

장외룡 감독은 아직 인천과 계약기간이 1년 남아있지만 올 시즌 6강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와 일본의 좋은 조건을 감안해 일본행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외룡 감독은 주목을 끌지 못했던 인천을 2005년 전기 2위, 후기 5위로 통합순위 1위에 올려놨고 플레이오프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인천 축구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10일 오전 11시30분에는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장외룡 감독이 일본행을 선택한 이유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