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프로야구 선수 연봉, 평균 8천417만원…억대 연봉 99명

삼성, 5년 연속 연봉평균 1위팀 '1억930만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5일 2009년 프로야구 8개 구단의 소속선수를 확정 발표했다.

KBO 발표에 따르면 올 시즌 프로야구 전체 선수 인원은 기존선수 395명을 비롯해 신인 66명, 외국인선수 16명을 합해 모두 477명으로 집계됐다. 코치 95명과 감독 8명까지 합하면 총 580명이 올 시즌에 그라운드에 나설 수 있다.

각 포지션별 선수 숫자를 보면, 투수가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233명으로 전체선수 477명중 48.8%를 차지했으며, 내야수 118명, 외야수 85명, 포수 41명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선수들의(외국인∙신인선수 제외) 평균연봉은 지난해 7천942만원에서 475만원 증가한 8천417만원(6%증가)이며, 1억원 이상의 억대 연봉선수들은 총 99명(지난해 94명)이었다. 5일 오전 현재 미계약 보류상태인 3명(롯데 강민호 김주찬, 히어로즈 차화준) 선수들의 연봉 계약 결과에 따라 프로야구 사상 최초로 억대 연봉선수가 100명을 넘길 것이 확실시 된다.

구단별 평균연봉은(외국인∙신인선수 제외) 삼성이 1억930만원으로 2005년부터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SK가 1억826만원으로 삼성과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2위를 차지했다.

연봉 인상률에서는 FA영입 등 전력보강에 힘쓴 LG가 24.1%로 1위, 지난해 초 출범 당시 삭감폭이 컸던 히어로즈가 그 보상 차원에서 이번에 큰 폭의 연봉 인상을 많이 해줘 23.6%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개인별 연봉에서는 두산 김동주, 롯데 손민한, 삼성 양준혁 등 3명의 선수가 7억원으로 최고연봉 선수를 공동으로 차지했으며, 올해 최고 인상률은 지난해 다승과 탈삼진 등 투수 2개 부문에서 타이틀을 따내며 정규시즌 MVP까지 거머쥔 SK의 김광현으로 225%나 인상됐다. 4천만원이던 연봉이 단번에 1억3천만원으로 올랐다.

올해 등록된 선수들(외국인∙신인선수 제외)의 평균연차는 지난해 7년에서 0.3년 늘어난 7.3년이며, 8.1년을 기록한 SK와 LG, 5.9년을 기록한 두산이 각각 최고, 최저 연차팀을 기록했다.

한편, 한화의 송진우는 올해로 프로데뷔 21년 차를 기록하며 프로야구 최장 활동선수와 만 43세(1966.2.16생)로 최고령 선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삼성의 새내기 정형식이 만18세(1991.1.28생)로 최연소선수로 기록되었는데 최고열 송진우와는 25년의 나이 차가 난다.

2009년 등록선수들의 평균연령은 27.6세이며, 평균신장은 182.4cm, 평균체중은 84.1kg으로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과 비교해볼 때 평균신장은 5.9cm, 평균체중은 10.2kg, 평균연령은 1.6세 각각 증가하였다

투타별 유형은 우투우타가 전체 477명의 66.8%인 319명이며, 좌투좌타가 22%인 105명, 스위치타자를 포함한 우투좌타(양)가 11.1%인 53명이다.

또한, 올해 프로야구 최장신 선수는 한화의 신인 박성호로 197cm이며, 지난해보다 1cm 자란 KIA의 김선빈이 165cm로 최단신 선수 자리를 지켰다.

두산의 최준석은 117 kg으로 최중량 선수, KIA 김선빈 외 9명이 70kg으로 최경량 선수로 기록된 가운데 최준석과 김선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각각 최중량, 최경량선수로 등록됐다.

참고로 5일 현재 미계약 보류상태인 롯데 강민호와 김주찬, 히어로즈의 차화준 등 3명은 소속선수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문현구기자 brand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