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이준익 감독과 '한번 더!'


배우 엄태웅이 이준익 감독의 신작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 출연을 확정하며 또 한번의 랑데부를 예고했다. 전작 '님은 먼 곳에'에서 이준익 감독과 호흡을 이뤘던 엄태웅은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차기작으로 이준익 감독의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박흥용의 원작 만화를 영화화하는 작품으로 임진왜란 말기의 조선시대를 무대로 세 남자의 얽히고 설킨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대기근으로 굶주린 농민을 선동해 난을 일으키는 '이몽학의 난'을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엄태웅은 반란을 일으키는 주인공 '이몽학' 역을 맡아 악역에 도전한다.

엄태웅은 "드라마 출연작 '선덕여왕'과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이 모두 사극이라 수염을 기르고 있다"며 "이준익 감독과 연이은 작업으로 '이준익 사람'이 되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영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엄태웅 외에 남자 주연배우로 톱스타 2명의 출연을 확정지었으며 여자 주인공의 캐스팅을 완료한 뒤 오는 3월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